[자취일기] 자취방 꾸미기 & 랜선 집들이

2020. 7. 23. 18:55Life/Diary

나는 예전부터 나만의 공간을 내 스타일로 꾸미고 싶은 욕구가 강했다.

대학교 1학년 당시에 살았던 자취방은 내가 꾸미기에 너무 좁고 많은 것들이 빌트인으로 되어있는 신축건물이라 굳이 꾸밀 필요가 없었다. 그러나, 이번에 자취를 하게 된 방은 냉장고를 제외하곤 가구가 하나도 없지만 넓은 방이 특징이라 계약을 하였고 가구들을 하나 씩 사면서 내 입맛대로 꾸며보았다.

모든 가구 및 제품들은 오늘의 집 스토어 혹은 IKEA에서 구입하였고 생각보다 많은 지출이 발생했다.

 

방의 컨셉은 화이트와 우드로 잡았고, 침구와 커튼은 그레이 색상으로 통일했다.

방 전경

침대에서 현관 쪽을 바라보면 신발장과 현관문이 너무 적나라하게 보여서 이것을 방지하고자 행거를 침대 앞에 배치하여 공간의 분리를 했다.

침대에서 본 현관 방향

현관 쪽에는 이케아에서 구입한 선반을 신발장 용도로 두었고 전신 거울을 배치하여 외출하기 전 용모를 확인한다.

쓰레기통은 다이소에서 구입했는데 뚜껑 부분을 재활용 쓰레기통으로 사용하고 있다.

현관

무드등과 캔들 중에서 많은 고민을 하던 중 두 가지 역할을 모두 할 수 있는 캔들워머를 발견했다.

기존 캔들워머들은 너무 엔틱하고 뭔가 내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노가 캔들워머는 내 감성에 딱 맞았다.

그래서 종종 저녁에 노래를 틀어놓고 캔들워머를 살짝 켠 다음 분위기를 탄다.

침대 옆 협탁 겸 수납장

마지막으로 이사 오기 전 자취방 사진을 남겼는데 단순히 내가 추억하기 위함이다.

옛날에 살던 자취방

 

'Life > 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자취일기] 자취방 꾸미기 & 랜선 집들이  (0) 2020.07.23
[자취일기] 입주  (1) 2020.02.21
[자취일기] 집 구하기  (1) 2020.02.13
[취미] 서핑 도전기🏄🏻‍♂️  (0) 2019.08.04
1 2 3 4 5 6 7 8 ··· 32